Print Friendly, PDF & Email

비타민 A·B·C·D를 아는 사람은 많아도 비타민 P를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탁월한 혈관 청소부로 통하는 비타민 P 이야기.

정리 편집실

비타민 P와 비타민 C, 환상의 호흡
50대 중반의 A 씨는 최근 안색이 좋지 않고 몸이 잘 붓는 데다 잇몸 출혈과 염증이 자주 발생해 병원을 방문했다. 의사는 그에게 “특별한 질병은 없지만 규칙적인 생활 습관과 함께 비타민 P를 챙겨 먹어라”고 조언했다. 비타민 P는 수용성비타민의 하나로, 플라보노이드라는 이름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비타민 C와 만났을때 든든한 조력자 역할을 하는데, 열에 약하고 쉽게 파괴되는 비타민 C를 안정화하고 비타민 C의 주요 효능인 활성산소 제거와 노화를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

중년의 혈관을 튼튼하게
비타민 P는 비타민 C 보조 역할 외에도 다양한 효능이 있다. 가장 주목할 만한 점은 혈관 건강. 비타민 P에는 양파 껍질에 풍부한 케르세틴이 들어 있다. 케르세틴은 항산화, 인슐린 저항성 완화, 심혈관 질환 예방, 항알레르기, 항염증 효능이 있다고 알려졌으며, 콜레스테롤 흡수를 억제하고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는 효과가 있다. 또 모세혈관을 강화해 코피나 잇몸 출혈 등출혈성 질환을 예방하고 면역력이 떨어져 입안이 허는 등의 증상도 개선한다. 각종 생활 습관과 식습관, 스트레스 등으로 혈관 건강에 적신호가 켜진 중년에게 특히 권장한다.

어떻게 먹을까?
비타민 P는 다른 비타민과 마찬가지로 과일이나 채소 껍질에 다량 함유되어 있다. 귤, 오렌지, 자몽 같은 감귤류 껍질 안쪽에 붙어 있는 하얀 귤락 부분이 비타민 P와 C의 보고. 만약 다가오는 봄, 꽃가루로 인한 알레르기가 두려운 이라면 양파를 듬뿍 섭취해볼 것. 양파는 비타민 P를 이루는 케르세틴 그 자체라고 볼 수 있는데, 양파 껍질에 주요 성분이 다량 함유돼 껍질째 섭취하는 것이 좋다.

감귤류 껍질 안쪽의 하얀 실타래 같은 귤락을 떼지 않고 먹으면 비타민 P를 섭취할 수있다.

코코아

코코아에 플라보노이드의 일종인 플라바놀이 함유되어 있다.

보라색 과일&채소 (블루베리, 가지, 적양배추 등)

안토시아닌이 풍부하게 들어 있으며, 이는 항산화 효과가 있다.

양파

알레르기에 좋은 케르세틴이 풍부하다.

대파

대파의 알리신 성분이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해혈압 안정을 돕는다.

메밀

곡물 중 유일하게 비타민 P가 들어 있다고 알려져 있다.
메밀에 함유된 루틴 성분이 이뇨 작용에 도움을 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