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Friendly, PDF & Email

온 가족이 모여 있는 단체 카톡방에 들어가봤다. 저마다 다양한 이모티콘을 대화 사이사이 활용하고 있었다. 그런데 자세히 보니 부모와 자식이 사용하는 이모티콘이 다르고, 10대부터 60대 이상까지, 세대별로도 선호하는 이모티콘이 확연히 다른 게 아닌가.
또 하나의 언어라는 이모티콘을 향한 서로의 취향, 그 흐름을 짚어봤다.

정리 편집실

3000원으로 만드는 풍성하고 즐거운 대화
메신저 애플리케이션 카카오톡에서 지난 2011년 이모티콘 숍을 첫 론칭한 이후, 2018년까지 누적 구매자가 2000만 명을 넘어섰다. 어느덧 이모티콘은 남녀노소, 세대 불문 많은 사람이 활용하는 또 하나의 언어가 된 이다. 이모티콘은 자신의 감정은 물론 취향을 나타내기도 하고, 대화를 풍성하게 해주거나 웃음을 유발하기도 한다. 대화 상대에 따라 이모티콘 활용도가 달라지기 때문에 한 사람당 이모티콘을 서너 개 이상 보유하는 경우가 많다. 흥미로운 사실은 세대마다 선호하고 활용하는 이모티콘이 조금씩 다르다는 점이다.

10대 - 친밀하거나 귀엽거나

10대들이 선호하는 인기 이모티콘의 공통점은 ‘단순한 그림체’라는 것. 대부분 친근감을 표현할 수 있는 둥근형으로 구성되어 있고, 주로 흰색 캐릭터를 선호한다. 가장 큰 특징이자 압권은 단답형 멘트에 있다. 10대들이 선호하는 이모티콘 속 단순하게 생긴 캐릭터들은 나름의 표정으로 ‘대박’ ‘미쳤다’ ‘굳굳’ ‘오키’ ‘극혐’ 같은 간단명료하지만 일상에서 흔히 쓰는 ‘급식체’ 느낌의 말투를 담고 있다.

Tip 급식체 _ 급식을 먹는 세대, 즉 10대들이 자주 사용하는 문체라고 해서 붙은 명칭. 의미로는 관련이 없지만 발음이 비슷한 단어를 연이어 쓴다거나, 초성만 사용해 말하는 방식 등이 있다.

20대 - 내 감정에 솔직할래요!

20대는 ‘애정 표현이 담긴’ 혹은 ‘호감을 표현할 수 있는’ 이모티콘의 선호도가 높은 편으로 나타났다. 연인과 대화를 이어갈 때 끊임없이 이야기를 주고받기 때문에 인기 이모티콘 역시 일상적인 언어를 담고 있거나 자신의 감정을 표현하는 요소를 담은 것이 많은 편. ‘굿모닝’ ‘굿나잇’ ‘귀찮아’ ‘좋아’ ‘심쿵’ 같은 식이다.

30대 - 공감할 수 있는 캐릭터, 너로 힐링한다!

직장인이 대부분인 30대는 이모티콘을 사용하는 목적이 좀 더 세분화된다. 주로 ‘감정을 풍부하게 전달하기 위해’ ‘어색함을 풀기 위해’ 활용한다고. 이들이 선호하는 이모티콘 대표 주자는 지난해부터 대세로 떠오른 ‘펭수’. 거침없는 입담의 펭수를 보면 속이 시원하다. 특히 수직적인 조직 체계에 저항하는 모습과, 권위에 굴하지 않는 모습에서 직장인들은 대리 만족을 느낀다.

40대 - 최고로 애정하는 이모티콘 하나쯤은 있잖아요?

40대는 그룹을 한정하기 어려운 다양한 부류가 존재하지만, 주로 아이를 둔 부모 세대가 많이 분포한다. 대부분 이모티콘을 ‘나의 감정을 자연스럽게 전달하기 위해’ 사용하지만, ‘트렌디해 보이기 위해’ 혹은 ‘센스 있어 보이기 위해’ 사용하는 경우도 많다. 40대는 자신만의 이모티콘을 추구하기보다 누군가 사용했던 이모티콘이 재미있고 센스 있어 보여서 구매하는 경우가 많다.

50대 이상 - 이모티콘에 담긴 내용에 집중

50대 이상은 20~30대와 달리 감정 표현보다는 정보 전달이 쉽고 정확한 상황 설명이 가능한 것을 선호한다. 또 분노, 슬픔, 우울 등 부정적인 감정 표현보다는 동의, 격려, 칭찬 등 긍정적 메시지 전달 목적이 강하다.
이들이 이모티콘을 사용하는 목적은 글자를 입력하는 수고를 덜기 위한 이유가 가장 크다. 또한 동물이나 사람 캐릭터가 아니더라도 자연물이나 우아한 캘리그래피 같은 이모티콘도 선호도가 높았다.